Skip to content
댓글 0조회 수 206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자위는 성적 긴장과 감정적 스트레스를 덜도록 돕는다. 자위는 만족감을 불러일으키고 긴장을 늦추게 하여 엔돌핀을 만들어 내는데, 이 행복의 느낌은 또한 면역 체계를 강화하는 데 일조한다. -수지 랜돌피

젊은 여성이여, 자위를 하라. 그리고 대통령에 출마하라. -글로리아 스타이넘

자위 행위나 신혼기 성생활에 빠져 보다 강한 자극을 얻기 위해 페니스가 한껏 부풀어 있는 상태에서 기구를 사용한다든지 갑자기 체위를 바꾸거나 변태에 가까운 행위를 하다보면 뜻하지 않은 불상사가 발생할 수도 있다. 이를 쉽게 말하여 페니스 골절이라고 하는데, 이 경우 빨리 치료하지 않으면 영영 발기 불능 상태에 빠질 수도 있는 심각한 사고입니다. 아무리 써도 닳지 않는다고 함부로 다루면 큰 코 다칠 수도 있으니, 물건의 주인이나 그 물건을 다루는 사람이나 너무 막 다루지 말아야 한다. -한지엽

자위행위는 가능한 빈도를 줄이고 성적 자극을 받는 기회를 스스로 줄이고 그 대신 운동과 학습, 취미생활 같은데 더 신경을 쓰면서 자세와 정신면을 항상 바르게 하는 생활을 한다면 문제가 될 것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가와하다 아이요시

남성 불임관리의 일반적인 생활은 적당히 일하고 쉬고 균형 있는 영양과 수면을 취하면서 유쾌한 일과를 보내는 반면에 과로, 불안, 우수, 술, 담배, 등 유해한 조건을 피하고 장기간 계속하는 소모성 혹은 내분비 질환을 제거한다. 마음을 맑게하고 욕심을 줄이며 정신적인 부담을 해소하고 치료에 대한 확신을 갖는다. 성관계를 자제하고 수음 등의 악습을 없앤다. -문성수

성(性)에는 ‘발산으로서의 성’과 ‘커뮤니케이션으로서의 성’, 두 가지가 있다고 생각한다. 생리작용으로 호르몬을 분비해 발기를 하고, 자극을 받으면 정액을 발산하는 성행위는 발산으로서의 성이다. 자위건 매춘이건 애인이건 아내이건 큰 차이가 없다. ‘커뮤니케이션으로서의 성’은 상대방과 교감을 느끼는 것이다. 성적 교감이건 성 이외의 교감이건 사랑하는 사람과의 교감은 쾌감을 준다. 함께 있는 것만으로 진정 포근한 만족이 느껴지는 상대와 성행위를 하면 영화에서만 볼 수 있던 쾌락의 극치를 맛볼 수 있다. -김지룡

‘일리아드’의 호머는 자위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고 했고, 시저는 외로울 때, 나이가 들었을 때, 발기부전에 빠졌을 때는 자위가 친구가 되어 준다고 했다. 프랭클린은 자위는 창조력의 어머니라고 했고, 미켈란젤로는 이런 자기애는 고상한 것이라고까지 했다. -마크 트웨인

남성용 단련기구를 사용하거나 자위행위로 단련시켜도 페니스 크기가 커지는 일은 절대 없다. -정정만

누드를 포함한 포르노라는 것은 성욕의 배출구라기 보다는 오히려 성욕을 부추기는 도구입니다. 그래서 많은 남성들은 여성의 누드 사진을 자위의 도구로 사용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여성은 남성의 누드 사진을 보고 자위행위를 하는 경우가 거의 없습니다. 이러한 신체적인 차이점 때문에 여성을 상대로 하는 남성의 누드, 여성을 노리는 포르노 산업은 이제까지도 발달하지 못하고 있는 것입니다. -한지엽

남자들의 성 충동은 어쩔 수 없이 생기게 마련이다. 참기 어려운 성 충동 때문에 강간을 한다거나 윤락 여성을 찾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 이런 바람직하지 못한 방식보다는 자위로 푸는 것이 낫다. -공동철

기본적으로 자위는 철저하게 고독한 행위인 셈이다. 자위행위는 일종의 필요악인 셈이다. 그럴 수만 있다면 더 훌륭한 성관계를 바라지만 그럴 수 없으니 차선책으로 자위행위를 택하는 것이다. 이들은 자신의 행동이 죄라고도 생각지 않지만 그다지 유쾌하지도 않다. 자위는 일종의 시시한 죄악인 셈이다. 남자들이 자위문제로 괴로워하던 시대는 이제 지나간 것이다. -아취볼드 D. 하트

자위행위는 결코 진짜 성교의 건전한 대치품이 될 수 없다. -아취볼드 D. 하트

어떤 생물학자들에 의하면 남자들이 자위행위를 하는 것도 정자경쟁의 일부라고 한다. 정자경쟁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젊고 건강한 정자가 필요하기 때문에 사용하지 않은 늙은 정자는 바로바로 배출해버려야 할 필요가 있다. 그래서 항상 싱싱하고 힘이 넘치는 정자를 준비하고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고산자

독신자들에게 자위행위는 종종 ‘서글픈’ 것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독신의 시기는 성적 성장의 시간이자 자신의 신체를 탐험하고 자신에게 가장 큰 만족을 주는 육감적 쾌감을 발견할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다. -팸 스퍼

자위행위의 횟수는 자제력을 발휘해서 가능한한 줄이는 것이 좋다. 한창 성장기에 정액을 함부로 소모하는 것은 성장에 이롭지 못하다. 사춘기에 너무 자위행위에 탐닉하다가는 키가 제대로 자라지 못하거나 근육이 제대로 발달되지 못한다. -공동철

자위의 습관은 상당히 일찍 고착되고 일생 동안 유지되는 것으로 보인다. 이유가 무엇이든 지나치게 자위행위에 탐닉하는 소년은 수치심없이 자신의 행동을 통제하는 방법을 배울 필요가 있다. 십대 소년이 지나친 자위행위가 훗날의 정상적인 성생활에 장애가 된다는 것을 바로 이해한다면 그것을 조절할 자제력을 기르고자 할 것이다. 이것은 물론 ‘좁은 길’이지만,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사랑과 수용, 부모의 지혜가 곁들여졌을 때 이러한 노력은 반드시 성공할 수 있다. 자위행위를 언급하려면 심기가 불편해지는 부모보다는 편견 없는 상담 전문가에 의해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하다. -아취볼드 D. 하트

수음은 성적 표현의 원초적 형태다. 수음은 청소년이나 아직 연인을 얻지 못한 성인, 혹은 배우자를 여읜 노인들한테만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수음은 우리 각자가 평생 동안 우리 자신과 나누는 현재진행형의 연애다. -베티 닷슨(여성 성과학자)

지금까지 알려진 모든 자연법칙과 임상자료 및 명명백백한 상식에 따르면… 수음은 결코 남녀 간의 상호행위보다 해롭지 않다. 그게 해로울 이유가 어디 있는가? 수음이 해롭다면 인류는 오래 전에 멸망했을 것이다. 수음은 생리적 기능으로서, 생리적으로 고찰하면 결코 사회에서 추방해야 할 불법행위가 아니다. -랠시 H. 벨(의사, 1929)

사랑과 우정을 뺀 섹스는 마사지와 다름없으며 설령 기분이 좋아도 그건 육체적 관계일 뿐이다. 그것은 또한 자위행위만도 못한 행위이며 단순한 쾌락을 지나지 않는다. -남소자

그대가 만약 인간에게 있어서는 인간의 몸처럼 아름다운 것이 없다는 진실을 부인하지 않는다면 남성이든 여성이든 이성의 몸을 상상하면서 수음에 빠지는 것 역시 아름다움을 상상하면서 아름다움의 극치에 도달하려는 것임을 부인해서는 안 됩니다. -이무하

세부(detail) 주제별 명언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 자동차, 자가용(1)   maximlee 2013.01.07 318
9 자동차, 자가용(2)   maximlee 2013.01.07 259
8 자동차, 자가용(3)   maximlee 2013.01.07 238
7 자동차, 자가용(4)   maximlee 2013.01.07 227
6 자동차, 자가용(5)   maximlee 2013.01.07 314
5 자동차, 자가용(6)   maximlee 2013.01.07 378
4 자위, 수음, 마스터베이션, 오나니(1)   maximlee 2013.01.07 222
3 자위, 수음, 마스터베이션, 오나니(2)   maximlee 2013.01.07 218
» 자위, 수음, 마스터베이션, 오나니(3)   maximlee 2013.01.07 206
1 자위, 수음, 마스터베이션, 오나니(4)   maximlee 2013.01.07 256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All Copyright ⓒ 2000~ 명언뱅크 Original

maximlee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