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희망/절망
2012.11.14 22:45

희망, 절망(1)

댓글 0조회 수 719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가장 불행한 사형수는 자기가 어쩌면 특사(特赦)를 받을런지도 모른다는 기대를 버리지 못한 체 형장(刑場)으로 끌려가는 것이다. 부질없는 기대는 사형보다 더 큰 형벌이다. 인간은 기대를 버리지 못하고 사는 이중의 형벌(刑罰)을 지닌 죄수(罪囚)이다. -이어령

고민보다 희망을 가져라. 사람의 최고의 행복은 언제나 희망, 희망이다. -셰퍼(독일 시인) [속인의 기도서]

기쁨이 천국의 명랑함인 것처럼 절망은 지옥의 아지랑이다. -존 돈(영국 종교가)

모든 것을 잃는 한이 있더라도 그것을 내게 강요하지 말라. 이 절망이라는 시체 같은 신부와 나를 연결하지 말라. -브라우닝(영국 시인) [부활제]

무슨 일에 대해서든 절망보다는 희망을 가지는 것이 좋다. 가능한 한계를 측정하는 것은 누구도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요한 W.V. 괴테 [단테]

보다 높은 이상이 없었더라면 인류는 쉬지 않고 일하는 개미떼와 무슨 차이가 있겠는가. -헤겔

사람의 희망은 절망보다 강하고, 사람의 기쁨은 슬픔보다 강하며, 또한 영속적이다. -로버트 브리지스 [미(美)의 유언]

생각건대, 희망은 원래부터 존재했던 것이라고도 말할 수 없고 존재하지 않았던 것이라고도 말할 수 없다. 그것은 지상의 도로와 같은 것이다. 지상에는 원래 도로가 없었다. 걷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도로가 되는 것이다. -노신 [양지서(兩地書)]

생명이 있는 한 희망은 있다. -세르반테스(스페인 작가·돈키호테의 작가)

신은 현세에서의 여러 가지 걱정에 대한 보상으로 우리에게 희망과 수면을 부여해주었다. -볼테르 [프랑스 철학자)

우리는 우리의 공적보다 오히려 우리의 희망으로 살고 있다. -조지 무어(영국 시인·작가·비평가) [행복해질 수 있을까]

인간만이 진실로 절망할 수도 있고 인간만이 진실로 그 절망의 저편에 자리잡고 있는 고독의 즐거움을 맛볼 수 있다. 절망이라는 병에 걸릴 수 있다는 것은 인간이 동물보다 극히 우수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는 뜻이다. 두발로 서서 걷는다는 사실과는 완전히 다른 뜻에서 인간의 우월성을 증명하는 것이다. -키에르케고르

인생에서 궁극적인 목적은 종교에 의한, 불안으로부터의 구원이다. 더구나 그 방법은 신과 개인의 융합 외에는 없다. -세렌 A. 키에르케고르

자기 만족을 하지 않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영원히 전진하고 영원히 희망을 가진다. -노신(중국 근대 작가)

절망과 확신은 함께 공포를 몰아낸다. -윌리엄 알렉산더(영국 정치학자·시인)

절망은 죽음에 이르는 질병이다. 자기의 내부에 존재하는 이 질병은 영원한 죽음이며 죽고 싶어도 죽을 수 없는 것이다. 그것은 죽음을 죽이는 것이다. -세렌 A. 키에르케고르(덴마크 철학자) [죽음에 이르는 병]

절망의 허망한 점은 실로 희망과 같다. -페트피 샹도르(헝가리 시인) [희망]

절망의 허망함은 희망과 같다. -노신(중국 작가·문예평론가) [야초(野草)]

절망이란 어리석은 자의 결론이다. -벤자민 디즈레일리(영국 정치가)

절망이 순수한 것은 단 하나의 경우밖에 없다. 그것은 사형선고를 받은 경우다. -카뮈(프랑스 작가) [수첩]

주요(main) 주제별 명언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 희망/절망 희망, 절망(2)   maximlee 2012.11.14 528
» 희망/절망 희망, 절망(1)   maximlee 2012.11.14 719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All Copyright ⓒ 2000~ 명언뱅크 Original

maximlee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