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3.01.23 22:13

괴테( Goethe ) (2)

댓글 0조회 수 333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마음에는 예의란 것이 있다. 그것은 애정과 같은 것이어서 그같이 순수한 예의는 밖으로 흘러나와 외면 행동으로 나타나는 것이다. -괴테

마지막에 할 일을 처음부터 알고 있지 않으면 안 된다. 무엇이 만들어질 것인가는 처음부터 결정된다. -괴테

모든 것은 젊었을 때 구해야 한다. 젊음은 그 자체가 하나의 빛이다. 빛이 흐려지기 전에 열심히 구해야 한다. 젊은 시절에 열심히 찾고 구한 사람은 늙어서 풍성하다. -괴테

모든 국민은 각자 자기의 천직에 전력을 다하라. 이것이 조국에 봉사하는 길이다. -괴테

몸가짐은 각자가 자기의 모습을 비치는 거울이다. -괴테

무식한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 허위의 지식을 가지고 있음을 두려워하라. -괴테

문학은 단편의 지편( 紙片 )이다. 세상에 일어난 일과 세상에 말해진 말 가운데 극히 작은 부분이 쓰여져 있다. 그 쓰여진 것 중에서 극히 작은 부분이 남아 있을 뿐이다. -괴테

미(美)는 감춰진 자연법칙의 표현이다. 자연의 법칙이 미에 의해서 표현되지 않았다면 영원히 감춰져 있는 그대로일 것이다. -괴테

미(美)는 예술의 궁극의 원리이며 최고의 목적이다. -괴테

반드시 진리가 구체화할 필요는 없다. 진리가 우리의 정신 속에 깃들이고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그리하여 종소리처럼 힘세고 자비롭게 공기 속에 울리기만 하면 충분하다. -괴테

백만 명의 독자도 기대하기 어려운 작가는 단 한줄의 글도 쓰지 말아야 한다. -괴테

법률의 힘은 위대하다. 그러나 필봉( 筆鋒 )의 힘은 더욱 위대하다. -괴테

보람있는 일에 복종하는 것이 인간의 지혜이다. 그 일을 방해하는 것들을 정복해 나가는 것이 곧 생활이다. 정복이 없이는 생활의 내용을 얻지 못한다. 우리의 하루는 정복의 노력으로 빛나야 한다. -괴테

부정한 것이 부정한 방법으로 없어지는 것보다는 부정이 행해져 있는 편이 오히려 낫다. -괴테

불에 피운 향이 인간의 생명을 상쾌하게 하는 것처럼 기도는 인간의 마음에 희망을 북돋워 준다. -괴테

불의(不義)를 발견하기는 매우 쉬운 일이다. 불의는 남의 행동을 보고 있으면 어디가 잘못되었는지 금방 알 수 있다. 그러나 진리를 발견하는 것을 어렵다. 사람이 발견하고자 애써야 할 것은 이러한 진리이다. -괴테

비겁자는 안전한 때에만 위압적으로 나선다. -괴테

사람들은 누구나 친구의 품안에서 휴식을 구하고 있다. 그 곳에서라면 우리들은 가슴을 열고 마음껏 슬픔을 털어놓을 수 있기 때문이다. -괴테

사람은 자신이 하는 일에 대하여 신념을 가져야 한다. 그리고 자신이 옳다고 확신하는 일을 실행할 만한 힘을 모두가 다 가지고 있는 법이다. 자신에게 그같은 힘이 있을까 주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 -괴테

사람의 성격이 가장 잘 나타날 때는 누군가와 마주 대하여 말하고 듣고 웃을 때다. -괴테

사람의 욕망은 내버려두면 한이 없다. 끝없는 욕망은 차라리 없느니만 못하다. 자기 욕망에 한계를 갖는다는 것은 목표를 분명히 가진 것이 된다. -괴테

사람이 여행을 하는 것은 도착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여행하기 위해서이다. -괴테

사랑이 없는 삶, 사랑하는 사람이 없는 생활, 그것은 하찮은 환등기가 비춰주는 '쇼' 에 지나지 않는다. 나는 슬라이드를 잇따라 바꾸어 비춰보지만 어느 것을 본들 모두가 시시해서 다시 되돌려 놓고는 다음 슬라이드로 다급히 바꾸고는 한다. -괴테

사랑이여, 너야말로 진정한 생명의 꽃이며 휴식없는 행복이다. -괴테

사랑하는 것이 인생이다. 기쁨이 있는 곳에 사람과 사람 사이의 결합이 이루어진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결합이 있는 곳에 또한 기쁨이 있다. -괴테

30분이란 티끌과 같은 시간이라고 말하지 말고, 그 동안이라도 티끌과 같은 일을 처리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괴테

상세히 검토해보면 모든 철학은 지리멸렬한 언어로 번역된 상식에 지나지 않는다. -괴테

생명은 자연의 가장 아름다운 발명이며, 죽음은 더 많은 생명을 얻기 위한 기교이다. -괴테

서두르지 않고, 그러나 쉬지도 않고. -괴테

선(善)을 행하는 데는 나중이라는 말이 필요 없다. -괴테

선의의 말이 좋은 장소를 점령한다면 겸허한 말은 보다 좋은 곳을 점령한다. -괴테

성격은 인격에 의한 것이며 재능에 의한 것은 아니다. -괴테

세상에는 어느 하나 하는 일이 없기 때문에 과오도 범하는 일이 없는 사람이 있다. -괴테

세상에서 해방되는 데에 예술보다 더 좋은 것은 없다. 또한 세상과 확실한 관계를 갖는 데에도 예술을 통하는 것이 가장 좋다. -괴테

순간은 참으로 아름답다. 내가 하고 싶은 것을 위해서 공부하고, 일하고, 노력하는 이 순간이야말로 영원히 아름답다. 순간이 여기 있으리라. 내가 그와 같이 지낸 과거의 날들은 영원히 없어지지 않으리라. 이러한 순간에야말로 나는 가장 큰 행복을 느낀다. -괴테

시간이 언제나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고 생각지 말라! 게을리 걸어도 결국 목적지에 도달할 날이 있을 것이라는 생각은 잘못이다. 하루하루 전력을 다하지 않고는 그날의 보람은 없을 것이며, 동시에 최후의 목표에 능히 도달하지 못할 것이다. -괴테

시인은 진실을 사랑한다. 시인은 반드시 그것을 느끼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 -괴테

신만이 완벽할 뿐이다. 인간은 완벽을 소망할 뿐이다. -괴테

신문을 읽지 않으면 나는 마음이 태평하고 자못 기분이 좋습니다. 사람들은 너무 남의 일에만 신경을 쓰고 자기 눈앞의 의무는 잊어버리기 쉽습니다. -괴테

신앙은 모든 지식의 시작이 아니라 끝이다. -괴테

신앙의 가장 사랑스러운 자식은 기적이다. -괴테


명언가 No.①

  1. 발타자르 그라시안( Balthasar Gracian ) (7)

    Date2013.01.23 Category Bymaximlee Views1032
    Read More
  2. 발타자르 그라시안( Balthasar Gracian ) (6)

    Date2013.01.23 Category Bymaximlee Views687
    Read More
  3. 발타자르 그라시안( Balthasar Gracian ) (5)

    Date2013.01.23 Category Bymaximlee Views633
    Read More
  4. 발타자르 그라시안( Balthasar Gracian ) (4)

    Date2013.01.23 Category Bymaximlee Views641
    Read More
  5. 발타자르 그라시안( Balthasar Gracian ) (3)

    Date2013.01.23 Category Bymaximlee Views636
    Read More
  6. 발타자르 그라시안( Balthasar Gracian ) (2)

    Date2013.01.23 Category Bymaximlee Views350
    Read More
  7. 발타자르 그라시안( Balthasar Gracian ) (1)

    Date2013.01.23 Category Bymaximlee Views305
    Read More
  8. 괴테( Goethe ) (5)

    Date2013.01.23 Category Bymaximlee Views348
    Read More
  9. 괴테( Goethe ) (4)

    Date2013.01.23 Category Bymaximlee Views358
    Read More
  10. 괴테( Goethe ) (3)

    Date2013.01.23 Category Bymaximlee Views350
    Read More
  11. 괴테( Goethe ) (2)

    Date2013.01.23 Category Bymaximlee Views333
    Read More
  12. 괴테( Goethe ) (1)

    Date2013.01.23 Category Bymaximlee Views312
    Read More
  13. 간디( Gandhi ) (2)

    Date2012.11.30 Category Bymaximlee Views365
    Read More
  14. 간디( Gandhi ) (1)

    Date2012.11.30 Category Bymaximlee Views378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All Copyright ⓒ 2000~ 명언뱅크 Original

maximlee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